암관련 뉴스 암 발병시 치료비 부담, 가장 큰 걱정
2012-10-24 00:03:58
관리자 <> 조회수 1560

-우리나라 암 치료 수준, 선진국과 같거나 높게 평가-

○ 우리나라 국민들은 자신이나 가족이 암에 걸릴 경우 ‘치료비 부담’을 가장 크게 걱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우리나라 암 치료 수준을 선진국대비 같거나 높은 수준이라고 평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 국립암센터(원장 이진수, www.ncc.re.kr)는 여론조사 기관인 코리아리서치를 통해 올해 5월 7일부터 5월 18일까지 10일간 만 20세부터 69세까지의 전국 성인남녀 총 1,000명을 대상으로 암에 대한 인식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10명중 3명(30.7%)이 ‘치료비 부담’을 암 발병시 가장 큰 걱정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밖에 ‘죽음에 대한 두려움(16.1%)’, ‘아픈 사람의 고통에 대한 걱정(12.4%)’, ‘회복 가능성 불투명(11.0%)’, ‘가정 붕괴(9.3%)’ 등이 뒤를 이었다.



○ 암 발병시 ‘치료비 부담’이 가장 큰 걱정이라고 답한 응답자의 43.6%와 ‘가정 붕괴’가 가장 큰 걱정이라고 답한 응답자의 22.6%가 그 해결책으로 ‘보험 가입’을 선택하였고,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라고 답한 응답자의 18.0%와 ‘회복 가능성 불투명’이라고 답한 응답자의 17.3%가‘조기 및 정기 검진’으로, ‘아픈 사람의 고통에 대한 걱정’이라고 답한 응답자의 12.1%가‘운동으로 미리 관리’한다고 답하였다.

○ 또한 선진국 대비 우리나라 암 관련 치료 수준에 대해서도 40.2%가 ‘높다’고 응답하였다. 이는 지난 2009년 조사결과 24.5%와 비교할 때 우리나라 암 관련 치료 수준에 대한 긍정적 인식이 크게 증가했음을 나타낸다. 상대적으로 암 치료 수준이 비슷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38.6%로 2009년도의 41.4%보다 감소하였다.

○ 암 예방을 위한 구체적 활동으로는‘식습관 관리(46.1%)’와 ‘주기적인 운동(45.4%)’ 그리고 ‘암 관련 조기검진(41.2%)’이라고 응답한 사람들이 지난 2009년 조사 당시의 36.1%, 39.2%, 31.0% 대비 각기 10%포인트, 6.2%포인트, 10.2%포인트 증가하여 암 예방을 위한 활동이 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 국가적 지원이 가장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과반수 이상이 ‘암 환자에 대한 보험적용 확대(53.2%)’라고 답하였으며, ‘암 완치자, 암환자를 위한 맞춤형 2차 암 조기검진(19.4%)’, ‘암환자의 지속적인 상담 및 관리(14.6%)’도 필요하다고 응답하였다.

○ 암 관련 분야에 대한 국립암센터의 기여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9.9%가‘암환자 치료’, 50.5%가‘암연구 및 지원’에 기여하였다고 응답하였으며, 국립암센터의 향후 중점운영 분야로는 ‘국민중심의 공익적 역할 수행(26.8%)’, ‘글로벌 항암신약 개발(20.4%)’ 등 공익적 활동과 신약 개발을 중심의 역할을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ㅡ미톡 설치 스크립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