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상담 : 010-5266-6267

이미지명
이미지명
이미지명

재활의학과

Home > 진료과목 > 재활의학과

재활의학은 일, 이차 세계대전을 전후로 현대에 들어 출발한 의학의 한 분야이다. 다른 의학 분야에 비해 역사가 비교적 짧지만 인간 생명 존중과 삶의 질을 중시하는 현대의학의 특성을 가지고 발전하고 있다. 의학이 발달하면서 고치기 어려운 질환들의 생존율이 커지고 심한 외상으로부터 생명을 구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졌다. 그 결과 장애를 갖고 살아가게 되는 사람들의 수도 증가하는 추세이다. 또한 우리나라와 같이 노인 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사회에서는 특별한 외상을 입지 않는다 하더라도 노화로 인하여 기능의 저하 및 급성 또는 만성 질환의 발생률이 증가하고 있으며, 그에 따른 다양한 정도의 장애를 가진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이런 관점에서 장애의 극복을 목표로 하는 재활의학의 태동은 오히려 늦은 감이 있다.

재활의학이란 용어는 대한재활의학회에서 영어의 Rehabilitation Medicine을 번역한 것이다. 영어로는 Physicalmedicine & Rehabilitation, Rehabilitation Medicine, Physical & Rehabilitation Medicine의 3가지 용어가 같이 사용되고 있는데 이는 미국 및 선진국의 재활의학의 발전과 연결되어 있다. 즉 재활의학은 물리의학에서 출발하여 재활 치료를 포괄함으로써 하나의 독특한 의학 분야로 발전해 왔으며, 이는 재활의학의 범주가 반드시 장애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물리 치료로 회복 가능한 다양한 일차적 질환군까지 확장됨을 의미한다. 아시아 각국에서는 각국의 고유 언어로 번역하여 사용하고 있다. 예를 들면 일본은 영어의 발음을 줄여 표현하는 독특한 방식으로 재활의학과를 ‘리하비리과’로 표현하고 있고 대만은 ‘복건(復建)의학’으로, 중국은 ‘강복(康復)의학’으로 표현하고 있다. 

재활에 대한 정의는 여러 가지가 있다. 재활의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러스크 박사(Howard A. Rusk)는 재활 치료의 목적은 환자의 건강 및 생명을 최선의 상태로 회복하고 유지하는 데 있다고 밝히며 재활의학을 치료의학, 예방의학에 이은 제3의 의학이라고 제창하였다. 세계보건기구에서 규정한 장애인을 위한 재활은 “최적의 신체적, 감각적, 지능적, 심리적, 사회적 수준으로 향상시키고 유지하는 과정”으로 정의하고 있다. 즉 질환, 외상 또는 노인성 변화로 신체적 기능 및 심리사회적 기능이 떨어져 스스로 독립적인 일상생활을 유지할 수 있는 능력이 감소할 때 환자에게 남아 있는 신체적, 정신적 능력을 최대로 회복시키고자 하는 것이다. 

우리나라에 재활의학이 도입된 계기는 1953년 한미재단(American-Korean Foundation)에 의해서이다. 재활의학의 불모지였던 우리나라에서 재활의학의 선구자들이 모여 1972년에 대한재활의학회를 창설하였다. 그 후 서서히 발전하여 정부로부터 전문과목으로 인정받고 1983년부터 재활의학 전문의 시험제도가 시행되어 전문의가 배출되었다. 초창기의 어려움을 지나 1990년 중반부터 재활의학이 보편화되기 시작하여, 현재 전국 41개 의과대학 전부에 재활의학 강좌가 개설되어 있다. 2008년 대한재활의학회는 약 1200명의 정회원과 400명의 준회원이 있는 큰 학회로 발전하였다. 

국제적으로도 재활의학과 관계되는 여러 기구들이 있다. 세계재활의학회(International Society of Physical & Rehabilitation Medicine, ISPRM)와 최근에 창설된 아시아-오세아니아 재활의학회(Asian-Oceania Society ofPhysical & Rehabilitation Medicine, AOCPRM), 국제재활의학회의(Rehabilitation International, RI) 등이 대표적인 국제 기구들이다. 특히 세계재활의학회는 기존에 있던 두 개의 세계학술기구인 International Federation ofPhysical Medicine & Rehabilitation(IFPMR)과 International Rehabilitation Medicine Association(IRMA) 이 합쳐 2001년 첫 세계학술대회를 암스테르담에서 개최한 가장 큰 재활 학술기구이다. 우리나라는 2007년 제 4회 대회를 서울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하였으며 우리나라의 재활의학을 알리고 세계의 재활의학을 우리의 재활의학에 접목시키는 중요한 계기를 만들었다.

 

진료질병

뇌질환 및 손상 재활, 척수 손상 및 척수 질환 재활, 지체 절단 재활, 화상 및 동상 재활, 노인 질환 재활, 암 환자 재활

재활 치료는 일반적으로 어떠한 질환의 합병증을 초기에 예방하고, 질병이나 부상으로 생긴 장해를 가진 환자의 기능적인 회복을 위해 치료를 실시하는 것이다. 손상 받은 부위의 기능을 최대한으로 살리고 손상 받지 않은 신체 부위를 강화시키는 것뿐만 아니라, 잃어버린 기능을 대치하도록 노력하며, 각 증상을 해결하고, 필요한 경우 약화된 기능을 보조하는 보조기를 장착시킨다. 또한 병에 대한 교육과 훈련을 실시하여 환자가 스스로 자신의 기능을 향상시키고 장애를 최소화할 수 있게 도우며, 주변 환경이나 생활 조건을 변화시킬 수 있도록 직업적, 사회적 재활까지 실시하게 된다. 재활 치료의 대상이 되는 것은 일반적으로 모든 장해 상태라고 할 수 있으나 재활의학에서 실질적으로 다루게 되는 주된 분야는 다음과 같다. 

1) 뇌질환 및 손상 재활
2) 척수 손상 및 척수 질환 재활
3) 중추 및 말초 신경 손상 재활
4) 뇌성 마비, 근 디스트로피를 포함한 소아질환 재활
5) 골절탈구 및 염좌를 포함한 근골격계 질환 재활
6) 결합 조직 질환 재활
7) 요부 질환 및 만성 통증 재활
8) 지체 절단 재활
9) 화상 및 동상 재활
10) 호흡기 및 순환기 장애 재활
11) 노인 질환 재활
12) 스포츠 손상 재활
13) 암 환자 재활
14) 중추 및 말초신경계를 위한 전기 진단 

재활의학 전문의는 다양한 질환으로 발생되는 장애인과 신체 기능 저하를 가진 환자의 장해 및 장애를 검사하고 평가하는 일, 그리고 이에 대하여 각종 치료 및 처치 방법을 찾고 관리하는 일을 맡는다. 재활의학 영역의 검사법에는 보편적인 의학적 검사나 평가 방법 외에 전기 진단 검사, 관절가동범위 측정, 도수 근력 측정, 근골격계의 초음파 검사, 일상생활 동작 검사, 언어 검사, 심리 검사, 작업 평가 등이 있다. 치료 분야에는 일반적인 약물 치료, 주사 치료 이외에 재활의학적 중재 치료, 물리 치료작업 치료언어 치료, 의지 및 보조기 장착, 심리 치료, 사회사업 등이 있다.

이미지명
ㅡ미톡 설치 스크립트